자사는 브라우저 습관을 분석하여 서비스를 개선하고 선호도와 관련된 광고를 표시하기 위해 자체 및 제 3 자 쿠키를 사용합니다. 탐색을 계속하면 해당 사용을 수락하는 것으로 간주됩니다. 구성을 전환하거나 더 자세히 알아보실수 있습니다 here and Privacy Policy

kr
carlove.cz 🚗 프라하의 쉽고 간편한 렌트카 / we speak English
프라하에 있는 렌트카렌트카 회사
이외에도 더 많은 차량을 보유하고 있습니다. 110
다양한 차종, 폭넓은 선택

Google 4,9
매일 8:00시~18:05시 항시대기
웹사이트를 통한 연중무휴 24시간 간편예약
‘차량주문 바로가기’

잘츠부르크 (Salzburg)

안녕하세요.

블로그는 떨쳐버릴수없는 귀차니즘으로 생각도 못하고, 기록이나 남겨볼까하다가 오스트리아 여행가시는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까싶어 여기에 글을 한번 써보기로했습니다.
저는 프라하 인 비엔나 아웃으로 일정을 잡았던 터라 애기도있고 유모차도 있기에 어떻게 이동을할까 고민에 폭풍검색을 번갈아가며 하다가 결국 렌트카로 결정하고 체코에서 오스트리아로 차를 타고 넘어갔는데요. 블로그를 많이 찾아봣지만, 자세히 일정이 나온건 제가 잘 찾질못한건지, 암튼 눈이빠지도록 검색해서 차로 국경을 넘은후 비엔나에서 이박 잘츠부르크 일박, 그리고 다시 비엔나로 컴백해서 비엔나에서 아웃을 성공적으로 했습니다.^^
일단 곳곳의 내용을 다 말씀드리는것보다 보실만한 잘츠부르크 명소 공유하구요, 아울렛과 비엔나일정은 빠른시일내에 또 올릴시간을 마련하겟습니다^^
일단 저희가 머물엇던 프라하 시내의 숙소에서 출발해서 약 330키로정도 떨어져있는 비엔나 중심가로 향했습니다.
(아, 저희는 숙소까지 무료로 배차해주고 와이파이도 무료로 되고, 이틀이상 렌트에 풀보험 선택해서, 예약금 deposit 없이 맘편히 렌트카로 이동했습니다. 프라하는 렌트카 회사가 많으니 가장 적합하신걸로 잘 선택하시면 되구요, 저희는 카러브 체코 라는 렌트카를 이용햇습니다)
그리고 이틀후 비엔나에서 아침일찍출발하여 중간에 아침도 먹고하면서 3시간정도 잘츠부르크 미라벨정원을 네비에 찍고 출바알~ 약 점심먹기좋은시간에 도착했엇더랫죠^^ (캬…이미 추억이 되버린 잘츠부르크..)
투어 일정은 미라벨정원 -사운드 오브 뮤직으로 유명하죠. 저도 비슷한 각도에서 한장. ㅋㅋㅋ

그리고 다음은 사랑의 자물쇠의 무게로 한번 무너졋다가 다시 만들어졋다는 이야기를 들엇던, 잘츠부르크 여행하시다보면 꼭 지나가게 되는 이 다리 바로 마카르츠테그 다리에서 사진한장. (다들 마카르트 다리라고 하시던데 원어 그대로 읽으면 마카르츠테그 다리가 맞는듯요.사랑의 다리라고 알려져있습니다)

그리고 그사랑의 다리를 건더다가보면 나오는 게트라이데거리Getreidegasse 일명 간판의 거리 (여기는 눈구경하기 참 좋은곳이엿어요)를 들렷구요, 특히 중후한 멋의 맥도날드 간판이 참 새로와보엿습니다^^

그 길로 모짜르트 생가…는 안들어가고 앞에만 지나갓구요^^다니면서 모으려고 노력중인 마그넷 하나, 귀여워서 인증샷.^^ 중간중간에 기념품 쇼핑기회도 많으니 이따 사지모..하시지 말고 그때그때 보시면서 돌아다니시는게 나을듯해요. (6,7시에 닫기시작함으로..)
이쁜곳도 많고 유명한곳도있지만, 시간이 되신다면, 모짜르트 초콜렛의 원조, 바로 피르스트까페에 들려서 오리지널 모짜르트 초콜렛도 사가시면 지인들에게 나눠주기 참 좋으니, 참고하시구용. 그 후 저희는 간단한 저녁과 야경을 즐기며 미라벨 근처 숙소로 들어가서 완전 길엇던 하루의 피로를 풀엇습니다^^ 다음날을 위하여.
일주일도 있을수만있다면 잇고싶엇던 잘츠부르크의 둘째날~
네이버에서 알아낸 35개의 종으로 하루 세번만 모차르트연주를 들을수있다는 레지덴츠 광장으로가서 일단 종소리연주 듣고(변하지않앗다면 시간은 7시, 11시, 오후 6시입니다), 성당이란 성당은 하도 다녀서 유럽여행에서 무의미해질수도있지만, 빠질수없는 잘츠부르크 대성당 (모짜르트가 세래받은곳이라고 하더라구요. 이 도시는 머만하면 다 모짜르트 ㅋㅋ) 도 빠트리지 않앗습니다, 세계 최초, 세계에서 제일, 머 이런 단어들어가면 혹 하자나요, 여기는 세계에서 가장 큰 6000개의 파이프가 들어있는 오르간이 있는데라고해서 간이유도 잇죠.

. 그리고 가장~~~ 아쉬웟던건, 거기까지 갓는데, 아이들의 컨디션으로 인해 그냥 광장에서 놀고 커피만 마시고 오게되면서 못타본 푸니쿨라…ㅡ.ㅡ 그걸 타고 호엔잘츠부르크성에 가서 오후를 즐기는게 계획이엇지만….저희는 다음번을 기약하며, 저녁먹기전 비엔나로 다시 차를 돌렷습니당. 아…글 쓰면서 또 한번 더 아쉽네요.
다음 글에는 비엔나 명소코스 (정답은 아니지만, 제가 돌은 코스.ㅋㅋ) 와 아울렛 들린것, 그리고 비엔나에서 차 드롭한거까지 공유하겟습니다.

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.

당신의 의견은 귀중합니다

우리는 고객과 우리의 일에 대한 정직한 리뷰를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!

Google 4,9